[2021년 5월호] 경의선 공유지를 걷다

Commons & Comment | 발행인의 한마디

공유 & Who |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공유 & How | 경의선 공유지 연대기

Site & Sight | 경의선 공유지 26번째 자치구 선언문

Hot & New | 책 <커먼즈의 도전> 출간


COMMONS & COMMENT

발행인의 한마디

2010년대 중반부터 5년여 동안 경의선 공덕역 1번 출구 옆, 경의선 철길이 있던 넓은 공터에는 한국 도시의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하고 기이하며, 색다른 느낌의 공간이 고급 고층 아파트 숲 사이에 자리 잡고 있었다.

그곳은 “서울의 26번째 자치구”란 도발적 팻말로 자신을 규정하던 ‘경의선 공유지’다.

2015년부터 2020년 5월 초 ‘강제적인’ 자진 철거가 이루어지지 전까지 경의선 공유지에는 예술가, 상인, 문화활동가, 빈민, 연구자 등 여러 시민이 각자 나름의 이유로 모여 벼룩시장, 문화공연, 세미나, 독서 토론회, 어린이 놀이터, 체육대회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공간, 자원, 지식, 이익, 가치를 같이 만들고 공유하는 ‘커먼즈(COMMONS)’ 실험을 펼쳐왔다.

비록 이 실험은 국가 권력의 압력에 의해 2020년 5월 초에 끝났지만, 경의선 공유지에서 펼쳐진 실험과 그 속에 담긴 수많은 상상이 한국 사회와 도시에 던진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의미는 매우 크다.

<커먼즈의 도전> 서문 중. 박배균, 이승원, 김상철, 정기황 편. 2021. 빨간소금


공유 & WHO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서울 마포 공덕역 1번 출구로 나와 빌딩 숲 사이를 걷다 보면 한적한 공터가 나타난다. 경의선 철도 지상부지다. 현재는 모두 펜스로 둘러싸여 있지만 이곳을 한때나마 ‘모두의 공간’으로 만들어간 이들이 있다. 바로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이다. 이들은 경의선 공유지를 26번째 자치구로 선언하고 이 공간을 함께 가꾸고 다양한 공유 활동과 실험을 진행하였다.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쫓겨난 도시 난민, 시민, 예술가, 연구자를 비롯해 이 공간을 필요로 하는 다양한 이들이 오고 갔다.

지난해 봄, 경의선 공유지를 둘러싼 개발 갈등과 정부와의 소송 분쟁으로 인해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은 자진 퇴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공유지의 무분별한 개발과 사유화에 대한 이들의 문제 제기는 여전히 유효하다. 국공유지는 누구의 것인가? 국공유지는 어떻게 쓰여야 하는가? ‘경의선 공유지 시민행동’이 우리 사회에 던진 중요한 화두다.

사진설명경의선 공유지 시민행동 The Gyeongui Line Commons Movement

경의선 공유지 팟캐스트 ‘커먼커먼커먼즈’

  • 대안적인 삶을 찾기 위한 여행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은 <커먼커먼커먼즈>라는 제목의 팟캐스트로 ‘커먼즈 운동’을 쉽고 재밌게 풀어내기도 했다. 경의선 공유지 활동가인 새롬, 미어캣이 진행했으며 시즌 2에는 활동가 알파도 함께했다. 이들은 2018년 7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시즌 1에서는 커먼즈의 가치에 기반한 대안적인 삶을 실천하는 이들을 초대하여 이야기와 고민을 나누었다. 2019년에는 <커먼커먼커먼즈> 시즌 2로 개편되었고 ‘도시’, ‘돈’, ‘온라인 플랫폼’ 등 커먼즈의 여러 주제별 전문가를 초청하여 ‘커먼즈’에 대한 심층적인 탐구를 했다.


공유 & HOW

경의선 공유지 연대기

아래 실린 경의선 공유지 연표는 경의선 공유지를 배경으로 발생한 수많은 사건 중 일부를 ‘월간 공유도시’ 편집 동료들의 시선에서 취합, 배열한 것이다. 우리 시선이 가장 강렬히 주목한 것은 경의선 공유지에 담긴 생명의 움직임과 역동성이었다. 그것은 생명과 자유의 마주침이다. 이 마주침이 만든 생성적 힘을 통해 경의선 공유지는 그 자체로 하나의 사건(event)이 되었다. 그것은 ‘도시’의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 질문과 함께, 관료제와 맞선 시민 불복종, 공유를 위한 점유, 대안을 위한 연대라는 새로운 도시 공유 운동의 장을 연 사건이었다. 우리는 이 연표의 마지막 부분이 경의선 공유지 운동의 끝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사건’의 본격적 출현을 위한 서막이길 바란다.

1. 늘장에서 경의선 공유지로의 전환

#시민 불복종 # 비합법적 점거 (2016년 2월 19일 – )

공덕역 부근 철도 유휴부지에 있던 시민들의 장터 늘장(2013~2015 운영)은 구청 및 철도시설관리공단의 일방적 퇴거 요청을 통보받는다. 대기업 중심의 국공유지 활용에 대한 문제 제기와 이에 동의하는 시민들이 모여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을 구성해 활동을 시작한다.

  • 2016.2.19.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시작 파티_경의선 부지를 공존, 공공, 공유의 공간으로!
  • 2016.3.26. 공유지 난장_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지지 마켓
  • 2016.4.3. 경의선 110년, 어제와 오늘을 걷다_경의선 공유지 시민걷기
  • 2016.4.30. 경의선 공유지 파종 프로젝트_공유지 텃밭 시농제
  • 2016.7.12. 경의선 책의 거리에 대한 질문들_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연속토론
  • 2016.10.28. 2016 문화활동가대회_공유지를 탈환하라
  • 2016.11.2~5. 경의선공유지 영화제 CGV(Commons Gentrification Variation)


2. 경의선 공유지 26번째 자치구

#도시 불평등 문제 #일시적 점유 (2016년 11월 27일 – )

서울이라는 거대 도시에서 쫓겨나고 소외된 이들이 스스로 딛고 일어설 거점공간으로서 경의선 공유지를 활용하는 안이 구상된다. 서울 25개 자치구들에서 대책 없이 쫓겨난 도시 난민들이 경의선 공유지를 연대와 공유의 공간으로 활용하자는 의미를 담아 ’26번째 자치구 선언’을 한다.

  • 2016.11.27. 경의선 공유지 자치구 선언_공유지를 탈환하라
  • 2017.5.20. 도시를 묻는다 공유지를 묻는다_우리의 도시를 향한 질문들 좌담회
  • 2017.6.10. 혼자만잘살믄무슨재민겨_경의선공유대잔치
  • 2018.2.8. 협치 서울 정책토론회_대안 공유지 계획, 가능성과 한계
  • 2018.3.24. 경의선 공유지 두 돌잔치 _16년생 공유지


3. 경의선 공유지 추진위원회

#커먼즈 # 대안적 도시재생 (2018년 5월 3일 ~ )

여러 연구자들과 활동가들은 커먼즈의 실천적 사례로 경의선 공유지를 주목하기 시작한다. 이에 경의선 공유지에 대한 장기적 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경의선 공유지 추진 위원회가 발족된다. 이후 추진위는 범대위(경의선 공유지 문제 해결과 철도 부지 공유화를 위한 범시민 공동대책 위원회)로 확장된다.

  • 2018.5.2~4. 커먼즈 네트워크 워크숍_지금, 여기 커먼즈
  • 2018.5.3. 대안적 도시재생 모델을 만들기 위한_경의선 공유지 추진위 발족
  • 2019.4.23. 기자회견_철도시설공단은 공덕역 경의선 공유지에 대기업 중심의 개발을 중단하라
  • 2019.4.26. 연구자의 집 상량식
  • 2019.5.18. 경의선 공유지 문제 해결과 철도 부지 공유화를 위한 범시민 공동대책 위원회 발족
  • 2019.5.27~31. 2019 커먼즈 네트워크 포럼_커먼즈, 공동의 질문
  • 2019.7.15. 긴급 성명_마포구청은 시민을 가두려는가? 철도시설공단은 경의선 공유지 개발계획을 투명하게 공개하라

4. 안녕, 경의선 공유지

#법적 소송 #자진 철거 #커먼즈 운동의 확장 (2020년 초)

2019년 말, 정부와 공단이 주도한 법적 소송 절차가 진행된다. 사실상 패소가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은 ‘일시적 사용의 원칙’을 관철하기 위해 자진 철거의 방식으로 활동을 갈무리한다.

  • 2020.2.29. 26번째 자치구 자치 구민 총회
  • 2020.3.14. 경의선 공유지 시설 자진철거 시작
  • 2020.3.25. 1차 자진철거 집중의 날
  • 2020.4.1. 안녕 경의선 공유지_현수막 게시 및 바닥 레터링
  • 2020.4.11. / 4.18. 경의선 공유지, 다시 시작 포럼
  • 2020.4.23. 2차 자진철거 집중의 날_안녕 아현 포차
  • 2020.4.24. 자진철거 종료
  • 2020.4.27. 경의선 공유지 폐쇄_경의선 공유지 시민 행동 입장문 발표

SITE & SIGHT

경의선 공유지 26번째 자치구 선언

우리는 쫓겨났다.
그들은 우리의 오랜 가게가, 집이, 거리가, 세상이
자신들의 것이라 말했다.
마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쫓겨난 가게에서는 새로운 간판이 오르고
망가진 집 위엔 낯선 아파트가 세워지고
파괴된 포장마차 위에는 화분이 들어섰다.
그렇게 흔적을 지워버리면 우리의 아픈 삶도
지워질 것이라 믿었던 모양이다.
하지만 그들은 착각했다.

우리는 우리를 지우려 하는
이 도시에 지워지지 않는 화인을 남길 것이다.
우리는 모이고 살아가고, 투쟁하며 웃을 것이다.
이 곳에 더 많은 시민들을 초대한다.
도처에 뿌리 뽑힌 이들은 이 곳으로 오라
우리는 웃으면서 분노할 것이고
우리의 삶을 걸고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26번째 자치구는 그들이 포기한 자치와 연대,
그리고 희망을 말하는 진짜 자치구가 될 것이다.
오늘부터 명령하고 빼앗던 어제의 서울과 작별한다.
26번째 자치구 만세!

2016. 11. 27 경의선 공유지 26번째 자치구 선언


HOT & NEW

책 <커먼즈의 도전> 출간

커먼즈의 도전
박배균·이승원·김상철·정기황 편. 2021. 서울대학교아시아도시사회센터기획. 빨간소금

국유지는 국가 소유의 소유지가 아니다!

한국 사회에서 커먼즈 운동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계기가 된경의선 공유지 운동의 탄생, 전환, 상상 이야기


발행인 | 박배균

편집장 | 이승원

편집 위원 | 최희진, 송지우, 상덕, 홍지수, 홍다솜, 이혜원

발행처 | 서울대학교 아시아도시사회센터, 시ᆞ시ᆞ한 연구소

발행일 | 2021년 6월 25일

*2017년도 정부재원(교육부)으로 한국연구재단 한국사회과학연구사업(SSK)의 지원을 받음(NRF-2017S1A3A2066514)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